본문 바로가기

엔씨소프트 '택진이형', 코로나19 예방 위해 전직원 3일 유급휴가

중앙일보 2020.02.26 16:46
엔씨소프트 로고 [사진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로고 [사진 엔씨소프트]

 
게임사 엔씨소프트가 사흘간 전 직원 유급 휴가를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우려가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엔씨소프트는 26일 "직원들의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 대비를 위해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3일(휴일 포함 5일)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부여한다"고 공지했다. 또한 엔씨소프트는 임신한 직원은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휴무와 별개로 20일 동안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주기로 결정했다.
 
이 회사 김창현 홍보실장은 "연휴나 명절처럼 통상적인 휴무라고 보면 된다"며 "코로나19 예방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재택(원격) 근무를 시행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특히 IT 기업이 적극적이다. 게임사 가운데선 위메이드와 네오위즈, 카카오게임즈, 라인게임즈, 라이엇게임즈 등이 전사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 넥슨, 넷마블, 펄어비스 등도 이날 직원들에게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재택 근무를 공지했다.  
 
하지만 엔씨소프트처럼 유급 휴가를 주는 회사는 드물다. 엔씨소프트는 휴가가 끝난 이후 현재 오전 7~10시 유연출퇴근제의 출근시간을 오전 7시~11시로 1시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엔씨소프트는 이 출근 시간을 일단 다음 달 말까지 운영해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