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건 아니지” “쓰레기 같다”…마스크 대란에 목소리 내는 스타들

중앙일보 2020.02.26 16:41
배우 한상진. 일간스포츠

배우 한상진. 일간스포츠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과 수출 급증 등의 영향으로 국내에서 마스크 부족 사태가 빚어지는 데 대해 스타들의 소신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배우 한상진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마스크랑 손 소독제, 기본 방역 용품은 국가에서 관리를 해줬어야 한다”며 “마스크 가격이 이건 아니지”라는 글을 남겼다.
 
배우 한상진 페이스북 캡처

배우 한상진 페이스북 캡처

이어 “이런 시국에서 마스크 수급과 가격도 컨트롤 못 하면 어찌하라는 건지”라며 “외교상 불이익을 생각해서 초반 중국인 입국을 막지 못했다면 최소한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게 기본 방역 용품을 국가가 관리해주는 균형감이 필요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중국에 마스크 수출한 상인들 조사한다는데 먼저 마스크 생산량을 최대치로 늘리고 국민들이 마스크 때문에 겪는 최소한의 불안감을 해소시켜줘야는게 아닐까”라고 우려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진정 사람이 국민이 먼저인 나라가 되자”라며 “대구 힘내라. 대한민국 힘내자”라고 격려했다.
배우 진서연. 일간스포츠

배우 진서연. 일간스포츠

 
배우 진서연도 이날 인스타그램에 의료용 마스크 50매를 11만4000원에 판매하는 사이트를 캡처해 올린 뒤 “쓰레기 같다”고 격분했다. 
 
그는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며 “사람 생명이 왔다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는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또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이라며 “대책들은 쏟아지지만 한발 늦다.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 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며 안타까워했다.
 
다만 이 글은 현재 그의 인스타그램에서 사라진 상태다. 해당 게시물에는 그의 의견에 공감하는 네티즌과 반대하는 네티즌 간의 갑론을박이 이어졌었다.
 
이에 앞서 방송인 박명수도 전날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마스크 대란’ 사태를 언급했다.
 
그는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한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마스크가 없다는 게 말이 되는 얘긴지 잘 모르겠다. 예전에 쌀 때는 묶음으로 800~1000원 했던 게 지금은 하나에 4000원이다. 네 배가 올랐다. 마스크만큼은 우리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게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가수 조장혁. 일간스포츠

가수 조장혁. 일간스포츠

가수 조장혁이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도 화제가 됐다. 그는 이 글에서 “‘사람이 먼저다’는 말이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데 그냥 선거 유세 문구였느냐. 국가에 대한 섭섭함이 드는 기분 저만 그런 것이냐”고 에둘러 비판했다. ‘사람이 먼저다’는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대선에서 구호로 사용했던 문구다. 
 
가수 조장혁 페이스북 캡처

가수 조장혁 페이스북 캡처

그는 이후 한 유튜브 방송을 통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초동 대처를 잘못한 것에 대해 섭섭한 마음을 올린 것”이라며 자신의 발언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화함에 따라 이날부터 마스크 판매업체의 수출을 한시적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생산업체도 수출 물량이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됐으며, 생산량의 50% 이상은 우정사업본부 등 공적 판매처에 판매토록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