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서 첫 초등학생 확진자 발생···학원·과외교습소 등 다녀

중앙일보 2020.02.26 16:38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상북도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등학생 확진자가 발생했다.
 
26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학생 환자는 경산지역 초등학생으로 대학생인 누나가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생활을 하던 중 24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 학생은 초등학교가 방학 중이어서 등교하지 않았고 방과 후 수업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다만 누나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18일까지 영어학원과 수학 과외교습소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은 추가 의심자를 파악 중이다.
 
경산교육지원청은 보건 당국과 함께 확진자 동선을 확인하는 한편 전문 방역업체를 통해 학원 시설을 방역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첫 코로나19 학생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개학 연기 기간에 추가 환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원과 교습소에 휴원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