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경북 최대한 봉쇄" 하루만에···文 탄핵청원 70만 돌파

중앙일보 2020.02.26 15:21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 국민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한다’고 한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25일 오후 청와대 답변요건인 20만명을 채운 데 이어, 26일 오후 6시 기준 참여인원 70만 명을 넘겼다. 
 
해당 청원글은 지난 4일 올라왔다. “중국 모든 지역을 입국 금지했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 생각하기 어렵다”며 대중국 대응을 주로 문제 삼았다. 당시에는 주목도가 높진 않았지만 20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분위기가 반전됐다. ‘신천지 강제 해산’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 역시 확진자 증가세와 맞물려 참여인원 70만 명을 넘겼다.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기름을 부은 건 전날 오전 여당발 “대구ㆍ경북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조치”(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설화였다. “중국 봉쇄는 못하면서 국민 봉쇄를 들먹이냐”(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는 야당의 십자포화와 청원 내용이 맞물리며 25일 오전까지 5만명에 불과하던 참여인원은 24시간 만에 26일 오전 45만명을 돌파했다. 이후에도 급증세가 사그라들지 않으며 오후 6시쯤에는 70만 명을 넘겼다.
 
문 대통령 탄핵 청원은 지난해 5월에도 있었다. 북한의 핵개발, 드루킹 일당의 여론조작 등을 방치ㆍ묵인한다는 이유였다. 한 달간 동의한 전체 인원은 25만219명이었다.
 
문 대통령 탄핵 청원에 참여 인원이 많이 증가하고 있지만, 미래통합당 등은 이를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통합당에서는 26일 오후 당 의총에서도 “측근 그룹을 전면 교체하고 방역 정책을 전면 재정비하라. 코로나 3법을 처리해 후속조치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게 하겠다”(심재철 원내대표) “평가는 역사가 하고 심판은 국민이 할 거다. 일단 국민을 살리고 봐야 한다”(정병국 의원) 등의 발언이 나왔다. 
 
통합당의 몸사리기는 "과도한 탄핵 공세가 자칫 역공의 빌미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심재철 학습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 지난 20일까지 네번이나 “4ㆍ15 총선에서 1당이 되면 문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 최재성 의원,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은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16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면서 탄핵을 도모한 이들의 후예들이 다시금 역사를 반복하려고 한다"면서 "반민주적인 탄핵 기도가 어떤 파국을 맞이했는지 되짚어보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통합당 내부에서도 “탄핵은 우리가 아니라 국민 입에서 나와야 의미가 있는 주장”(초선의원)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다만 탄핵 청원의 가파른 증가세에 대해 통합당 관계자는 “과거와 다른 민심 이반을 느낄 수 있다.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이 힘을 얻을 것”이라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