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호치민, 대구·경북 출신 한국인에 노동허가서 발급 중단

중앙일보 2020.02.26 13:49
호치민 시내 전경. 연합뉴스

호치민 시내 전경. 연합뉴스

 
베트남 남부 경제 중심지 호치민시가 대구와 경북 출신 한국인에게 신규 노동허가서 발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26일 베트남뉴스통신(VNA)에 따르면 응우옌 타인 퐁 호치민시장은 지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지난 21일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는 “조만간 코로나19 확산 지역 출신 외국인에 대해 신규 노동허가를 내주지 않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경북 출신 한국인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서 발급 중단이 베트남 전역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베트남 당국이 한국인에 대해 일부 비자발급을 제한하기 시작했다는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