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경북 봉쇄’ 발언에···'집권여당의 입' 홍익표 사의 표명

중앙일보 2020.02.26 13:23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중앙포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중앙포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6일 당 지도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 표현으로 논란을 빚은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질책을 달게 받겠다.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전날인 25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대구·경북 최대 봉쇄조치’를 언급했다가 논란이 일었다.
 
그는 당시 ‘봉쇄조치’를 언급하며 “최대한 이동 등 부분에 대해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봉쇄 조치’에 따라 대구·경북이 중국 우한시처럼 완전히 차단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직접 해명하는 등 당·정·청이 수습에 나섰지만 비판 여론은 이어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