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코로나 방역 관련 “文, 비선 있다면 심각, 최순실 아니냐”

중앙일보 2020.02.26 11:5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연일 ‘비선자문 그룹’을 언급하며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의사결정 구조를 공격하고 있다. ‘의사 안철수’가 문 정부에 조언하는 의사 등 보건전문가를 비판하는 모습이다.  
 
안 대표는 26일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서 “의사협회(의협) 발표문에서 그런 존재(문 대통령 비선 자문 그룹)가 있다고 밝혔다”며 “사실이라면 심각한 문제다. 제대로 된 전문가들로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협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과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오판하게 자문한 비선 전문가들이 있다. 이들이 지난 한 달간 정부 방역 실패의 단초를 제공한 인사들이다”라며 “전문가 자문그룹의 전격적인 교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 대표는 이 전문가들을 ‘최순실(본명 최서원)’로 비유해 표현했다.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선그룹은) 방역을 인권의 관점에서 접근한다고 한다. 중국발 입국 제한의 불필요성을 말한다거나 무증상 전파 가능성이 없다고 자문했다고 한다”며 “만약 이 말이 사실이라면 지난 정부에서 최순실의 존재와 다를 바 없다. 정부의 오판과 무능에 대해서 현 사태가 끝나는 대로 사실관계를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의협이 발표한 대정부 입장 다섯 가지 중에서도 전문가 그룹에 대한 문제를 콕 집어 거듭 언급하고 있다. 이들의 잘못된 조언 때문에 코로나19 사태가 지금처럼 심각해졌다는 논리다. 동시에 의사 출신인 자신의 전문성도 강조하는 것이다. 안 대표는 “나도 1월 말부터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백신 개발이 급선무다. 임상시험에서 시간이 오래 걸리는 문제가 있지만, 독성시험을 면제해야 한다”며 “기존 백신 플랫폼에 일부만 바꿔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지지율 저조와 관련해서 안 대표는 “그저께 나온 (입소스)여론조사 지지율은 8.8%, 또 다른 조사(리얼미터)는 2.3%까지 다양하다”며 “그래서 저희는 여론조사 결과에 일희일비 하지 않고 하고자 하는 일에 최선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이라고 표현하고 전화면접조사를 10%만 실시한 리얼미터와 달리 입소스는 ‘안철수 전 의원 등이 창당하는 국민의당’으로 표현하고 100% 전화면접 조사를 실시했다"는 설명을 올렸다.  
 
한편 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과 만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 안 대표는 “정치권 누구라도 만나자고 요청을 하면 못 만날 이유 없다“고 답하면서도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할 이유 없다. 그쪽에 물어보라“고 답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