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文, 진정성 없어 사과부터 하라"

중앙일보 2020.02.26 11:13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위원장은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을 거론하며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그는 "돈 집어넣고 행정력 동원하고, 교과서적 조치"라며 "어느 대통령이 이 상황에 그 정도도 이야기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사과부터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대구를 방문해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대구시의 대응 현황 등을 보고받고, 방역 대책을 점검했다. 아울러 범정부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이에 김 전 위원장은 "코로나19는 전염병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소비와 생산 모두에 엄청난 타격을 주고 있다. 어려운 민생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에게는 이러한) 복합적 두려움과 고통이 느껴질 리 없다"며 "길어야 몇 달, 방역과 돈 좀 퍼붓다 보면 지나갈 보건위생의 문제 정도로만 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상하고 있는 것보다 더 국민을 힘든 상황이니 제발 눈 좀 뜨라"는 게 김 전 위원장의 주문이다.
 
그는 "이 상황에도 입국 금지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사과도 하지 않는 대통령을 이 나라의 대통령이라 할 수 있겠느냐"며 재차 비난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