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벤트 행사 연기·취소 권고...회식·여행·사적 모임도 자제"

중앙일보 2020.02.26 11:08
26일 오전 서울 명성교회 앞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관련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진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명성교회 앞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관련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진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이벤트성 행사나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에 연기·취소를 권고했다. 여러 명이 마주치게 되는 회식과 여행, 사적 모임 등도 가급적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가 23일부터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집단행사·다중이용시설 등에 대한 지침을 개정했다. 개정된 지침은 26일부터 시행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예방 차원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불요불급한 일회성·이벤트성 행사나 협소하고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가 밀집하는 행사, 취약계층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행사 등은 연기나 취소를 권고한다. 다수가 밀집해 노래·응원·구호 등 비말전파가 가능한 행위나 신체접촉이 있을만한 행위를 하는 야외행사도 마찬가지다"라면서 "친목을 목적으로 하는 모임, 회식, 여행 등 필요성이 낮은 사적 모임도 가급적 자제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집단시설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침도 강화했다. 기침·오한 등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나타날 때는 출근하지 않고 집에서 3~4일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상담 등을 거쳐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기업·학교도 유증상자가 불이익 받지 않도록 재택근무와 휴가, 출석 처리 등을 적극 배려하도록 했다. 다중이용시설은 발열·호흡기 증세가 있는 사람의 출입을 제한하고 노인·임산부 등 취약계층의 이용 자제를 안내토록 했다.
 
김강립 차관은 "정부의 지침을 따라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면서 "기본적인 행사나 대중집회에 대한 기본적인 가이드라인이다. 방역적으로 꼭 필요한 사항에 대해선 별도 조치도 검토하겠다"도 밝혔다. 
황수연·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