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뒤틀린 총선…"신천지 방문 제보” “안갔다” 이런 걸로 싸운다

중앙일보 2020.02.26 05: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신천지 이슈가 총선까지 파고들면서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문을 닫거나 토론회가 연기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상대 후보 신천지 방문했다 토론회 연기해달라" 공문
"신종 코로나, 신천지 이슈 악용한 네거티브다" 반박
후보가 자진해 선거사무소 문닫고 SNS 홍보전 변화도

 

예비후보가 신천지 교회 방문 네거티브?

전진숙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5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천지와 코로나를 악용하는 이형석 예비후보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전진숙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5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천지와 코로나를 악용하는 이형석 예비후보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전진숙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는 25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이형석 최고위원이 토론회 상대 후보에 대한 근거 없는 신천지 방문설을 확인도 하지 않고 생성·유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진숙 후보와 함께 광주 북구을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이형석 최고위원은 25일 오전 방송 토론회에 참석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이형석 예비후보는 하루 전인 지난 24일 주관 방송사 측에 전진숙 후보가 지난 9일 광주 신천지 교회에 방문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공문을 발송하고 연기를 요청했다.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토론회 주관 방송사에 전달한 공문 내용. 독자 제공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을 예비후보가 지난 24일 토론회 주관 방송사에 전달한 공문 내용. 독자 제공

이형석 후보 측은 이 공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 사태가 정부의 최고 위기단계인 심각 단계로 매우 위중한 상황이다"며 "상대 후보의 신천지 방문과 관련한 제보가 있어 신종 코로나 예방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 후 제보내용이 사실인 경우 토론회 연기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허위사실 유포 고발" vs "법적 문제 없다"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광주 시민 3명이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지난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의 출입문이 굳게 잠겨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광주 시민 3명이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지난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의 출입문이 굳게 잠겨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전진숙 후보는 "신종 코로나와 신천지 이슈에 민감한 상황을 악용한 네거티브다"며 "이형석 후보가 신천지에 방문했다고 주장하는 9일에 광주 신천지 교회를 가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시간대별 스케줄과 CCTV 기록도 모두 있다"고 했다. 또 "방송사와 언론사에 공문까지 보낸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다"고 했다. 전진숙 예비후보는 허위사실 유포에 관한 검찰 고발을 예고했다.
 
이형석 후보는 "전진숙 후보가 신천지를 다녀왔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하지 않았고 방송국에서 사실을 확인하고 맞는다면 연기하면 좋겠다는 공문을 보낸 것뿐이다"며 "공문 발송과 관련해 변호사들을 통해 문제가 없다는 검토도 마쳤다"고 했다. 이형석 후보는 전진숙 후보가 신천지를 방문했다는 동영상이나 사진 등 자료를 갖고 있진 않지만, 제보와 관련된 녹취가 있다고 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세에 선거운동도 변화

 
4·15 총선을 50여일 앞둔 지난 24일 오후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선거 홍보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을 50여일 앞둔 지난 24일 오후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관위 관계자들이 선거 홍보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확산세와 함께 선거운동 형태도 변하고 있다. 황기철 더불어민주당 창원·진해 예비후보는 신종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대표 벚꽃 축제인 진해군항제 취소를 창원시에 촉구했었다. 예비후보들이 총선을 앞두고 얼굴을 알리기 위한 단골 코스로 찾던 축제를 되려 취소해 달라는 상황이다.
 
강민국 미래통합당 전주을 예비후보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악화되자 선거사무소 문을 닫았다. 선거운동의 중심이 되는 선거사무소를 예비후보가 나서서 코로나 확산을 막겠다며 문을 닫았다.
 
총선을 앞둔 각 정당들은 대면 선거운동을 금지하는 등 신종 코로나 행동수칙을 만들어 예비후보자들에게 알리고 있다. 총선을 앞둔 예비후보들은 대면 선거운동 대신 SNS나 전화 등 원격 선거운동 전에 몰두하고 있는 형세다.
 
광주지역의 한 선거사무소 관계자는 "선거 유세하러 현장에 나가도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우두커니 망부석처럼 서 있다"며 "대면 홍보 대신 선거운동용 동영상이나 웹툰을 활용한 SNS 홍보를 중심으로 유세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광주광역시=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