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확진자 나온 대구시청 별관 폐쇄

중앙일보 2020.02.26 00:32
대구시청 별관. 연합뉴스

대구시청 별관. 연합뉴스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대구시청 별관이 폐쇄조치됐다.
 
대구시와 보건당국은 대구시청 별관 북구 산격동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25일 밝혔다.
 
확진자는 경제부시장실에 근무하는 직원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즉시 격리조치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함께 근무한 직원 등도 함께 자가격리 중이다.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대상이다.
 
101동은 경북도청이 이전하기 전 사용하던 건물로 시청 별관 메인 건물이다. 별관에는 경제부시장실을 비롯해 대구시 경제 관련 부서가 주로 배치돼 있다.
 
이에 따라 관련 직원 수백명은 26일 하루 재택근무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퇴근 시간 전 긴급 소독을 위해 직원들을 일찍 퇴근시켰다"며 "확진자와 관련된 추가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