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갤S20 이번엔 죽의 장막 넘을까

중앙일보 2020.02.26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갤럭시S20

갤럭시S20

갤럭시S20 시리즈(사진)는 과연 ‘죽(竹)의 장막’을 넘어설 수 있을까. 삼성전자가 새 전략폰인 갤럭시S20 시리즈와 폴더블폰인 갤럭시Z 플립을 앞세워 세계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 점유율을 탈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71개국 1위 삼성전자, 중국선 1%
갤S7~S10 번번이 공략 실패
코로나에 화웨이·애플 생산 급감
시장선 “삼성전자 반사이익 볼 것”

시장조사업체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3분기 기준 71개국에서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중국 시장의 점유율은 1% 남짓이다. 시장에서는 삼성전자가 중국을 포기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을 이끄는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지난 12일 갤럭시20 시리즈를 발표하면서 “중국은 여전히 삼성 모바일의 중요한 시장”이라며 “중국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작년 한 해 동안 많은 준비를 했다”며 “올해부터 좋은 모습을 보이고 다시 턴어라운드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자신했다.
 
사정은 녹록지 않다. 중국 토종업체의 기세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인 IDC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시장의 ‘빅5’ 중 네 곳이 중국 업체다. 화웨이(38.3%)가 1위고, 비포(18.1%)·오포(17.1%)·샤오미(10.9%) 등이다. 외국 브랜드중에는 오직 애플(9.7%)만이 5위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2012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1위였다. 당시 점유율은 17.3%, 이후 줄곧 1위로 한때는 분기 점유율이 20%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2014년 2분기(19%)를 끝으로 1위 자리를 샤오미에 빼앗겼다. 이후 점유율은 급전직하해 2015년 10%대가 무너졌고, 이듬해에는 5% 밑으로, 급기야 2018년엔 연간 점유율이 1% 아래로 떨어졌다.
 
삼성전자는 2016년 갤럭시S7을 들고 재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오히려 점유율이 더 떨어졌다. 이듬해에는 중국법인 수장까지 바꾸며 갤럭시S8을 출시했지만 실패했다. 2018년에는 중국 광저우에서 갤럭시S9 발표회까지 열었지만 점유율은 0%대로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갤럭시S10과 폴더블폰인 갤런시 폴드 역시 출시 초반의 인기가 오래가지 못했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이미 삼성전자에 맞먹는 기술력과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무장한 중국 업체, 애국 소비로 유별난 중국인의 소비 성향 때문에 삼성전자가 할 수 있는 게 없었다”고 말했다.
 
이번엔 다를까. 업계와 증권가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7% 줄었다. 특히 중국에 공장이 있는 화웨이와 애플의 출하량이 코로나19 여파로 각각 39%, 38%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갤럭시S20과 갤럭시Z플립 출시를 마쳤다. 중국시장에서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갖춘 S20 울트라나 Z 플립에 대한 뚜렷한 경쟁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코로나19가 삼성을 제외한 모든 스마트폰 업체에 피해를 줄 것”이라며 “삼성은 일단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생산기지는 베트남에 있기 때문이다.
 
김태윤 기자 pin2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