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S타워 포함해 용산 오피스지구 뚫렸다

중앙일보 2020.02.26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기 위해 건물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사업장을 폐쇄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LS그룹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LS용산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건물을 임시 폐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건물에는 LS그룹 계열사와 삼일회계법인 등 40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건물 폐쇄…임직원 재택근무 지시
인근 아모레퍼시픽도 귀가 조치

LS그룹은 이 건물에 입주한 계열사 임직원에게 26일까지 재택근무하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곳은 이 건물 16층으로 LS그룹 계열사가 사용하고 있다. LS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밀접하게 접촉한 직원 등을 조사해 자가격리 대상을 추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근에 있는 아모레퍼시픽도 임직원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한 상태다. 아모레퍼시픽은 당분간 사내 회의를 금지하고 구내식당 배식도 중단했다. 이 회사 건물은 LS타워와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을 통해 연결돼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LS타워는 폐쇄된 상태고 확진자의 동선과 구체적인 사항은 파악 중”이라며 “이미 출근한 인력은 노트북을 지참해 즉시 귀가하라”고 공지했다. 회사 관계자는 “직원들에게 외출을 삼가고 집에서 대기하라고 안내했다”고 말했다.
 
하나투어도 직원 중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생기면서 서울 종로구 본사 건물을 이틀간 폐쇄하고 재택근무로 전환했다고 25일 밝혔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26일 “코로나19 의심 직원에 대한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같은 건물에 입점한 SM면세점도 25일 조기에 영업을 종료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앞서 삼성전자 경북 구미사업장은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지난 24일까지 문을 닫았다. 현대자동차 1차 협력사로 자동차 프레임을 생산하는 서진산업도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경북 경주공장을 일시 폐쇄했다.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은 늘고 있다. SK그룹 주요 계열사는 필수 인력을 제외한 임직원에 대해 1~2주간 재택근무를 시행할 예정이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는 구미공장 근로자 중 대구나 경북 청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에 대해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로 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수정했습니다(2월 26일)=기존 기사 제목 중 'LS용산타워, 하나투어 본사 뚫렸다'에서 '하나투어 본사 뚫렸다'는 부분은 삭제했습니다. 하나투어는 “의심 환자에 대한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했으나 음성으로 밝혀졌다”고 알려왔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