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공포가 증시 삼켰다”…다우 2년 만에 최대폭 하락

중앙일보 2020.02.26 00:02 경제 2면 지면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시민들의 사재기로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인근 피올텔로의 수퍼마켓 진열대가 텅 비어있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시민들의 사재기로 2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인근 피올텔로의 수퍼마켓 진열대가 텅 비어있다.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세계 경제가 충격에 휩싸였다.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가 2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으며, 유럽·일본 등 세계 주요국 증시도 함께 급락했다.
 

“124년 다우 역사 두 번째 큰 낙폭”
유럽 경제중심지 밀라노 직격탄
범유럽 주가지수도 3.79% 떨어져

“중국 등 글로벌 생산 공급망 붕괴
세계 제조업체 1조 달러 피해 예상”

이날 미국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3.56% 하락해 201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UPI=연합뉴스]

이날 미국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3.56% 하락해 201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UPI=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3.56% 하락했다. 1031포인트가 빠져 하루 하락 폭으로는 2018년 2월 8일 1033포인트 이후 최대치다. 올해 들어 두 달간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꾸준히 상승해온 주가가 하루 만에 폭락했다.
 
마켓워치는 “124년 다우지수 역사에서 포인트 기준으로 두 번째로 큰 낙폭”이라고 전했다.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 거래일보다 3.79% 떨어진 411.86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탈리아 밀라노증시의 FTSE MIB는 전날보다 5.43% 폭락한 2만3427.19로 마감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한국·이란·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판데믹(pandemic·세계적으로 전염병이 대유행하는 상태)’ 공포가 월스트리트를 집어삼켰다”며 “세계 경제가 또 한 번 충격에 빠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25일 일본 닛케이지수도 3% 넘게 급락했다. [EPA=연합뉴스]

25일 일본 닛케이지수도 3% 넘게 급락했다. [EPA=연합뉴스]

관련기사

세계 증시 폭락의 뒤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생산 공급망이 붕괴할 것이라는 우려가 깔려있다. 중국 노동자들이 감염 공포에 칩거생활에 들어가면서 ‘세계의 공장’ 중국이 거의 올스톱됐다. 이에 부품 공급망이 불안정해지고 전 세계 곳곳에서 제품의 생산 차질이 현실화하고 있다.
 
각국 증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각국 증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독일의 자동차 부품회사 베바스토는 스톡토르프 공장의 직원 8명이 지난달 중국인 동료의 교육 방문 기간 코로나19에 감염되자 해당 공장의 가동을 2주간 멈췄다.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 노조는 중국산 부품 부족으로 미시간주와 텍사스주 공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생산량이 줄어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탈리아에서도 코로나19 사망자가 7명으로 늘어나면서 경제·관광 중심지 밀라노가 직격탄을 맞았다. 관광명소인 두오모 성당은 일시 폐쇄됐고, 밀라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명품업체 아르마니와 이탈리아 최대 은행 유니크레딧 등은 이미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전날 폭락했던 홍콩 항셍지수는 25일 소폭 반등하며 장을 마쳤다. [AP=연합뉴스]

전날 폭락했던 홍콩 항셍지수는 25일 소폭 반등하며 장을 마쳤다. [AP=연합뉴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글로벌 공급망 붕괴로 전 세계 제조업체들의 피해 규모는 최대 1조 달러(약 1211조원)에 달할 수 있다”며  “코로나19가 글로벌 공급망을 위협하며 세계 경제가 바들바들 떨고 있다”고 표현했다. WSJ은 이어 “전 세계 제조업체들은 중국의 공급망이라는 ‘촉수(tentacle)’에 묶여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세계 증시의 약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퍼튜너스틱 트레이더의 래리 베네딕트 창업자는 “세계 두 번째 경제 대국인 중국이 사실상 멈춰섰는데, 투자자들은 아직 이를 주가에 모두 반영하지 않았다”며 “최대 15%의 주가 조정이 시작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한국 금융시장은  ‘코로나 리스크’를 딛고 진정을 찾았다. 전날 3.87% 급락했던 코스피는 25일 전날보다 24.57포인트(1.18%) 오른 2103.61로 장을 마쳤다. 4거래일 만의 반등이다. 전날 4.3% 떨어졌던 코스닥 지수도 2.76% 오른 656.95로 마쳤다. 최근 급락세가 너무 지나쳤다는 인식이 시장에 퍼진 영향이 크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전날 과도한 하락에 따른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지수가 기술적 반등 흐름을 보였다”고 말했다.
 
배정원·황의영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