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배당 수익률 높은‘리츠’에 주목… 업계 첫 싱가포르 주식 온라인 매매

중앙일보 2020.02.26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삼성증권이 업계 최초로 싱가포르 주식시장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최근 밝혔다. 삼성증권은 싱가포르 주식시장에 시장 규모와 배당 수익률 측면에서 매력도 높은 리츠(부동산 간접투자 상품)들이 상장돼 있다는 점에 주목해 이 서비스 도입을 결정했다.
 

삼성증권

삼성증권의 이번 온라인 매매 서비스 도입으로 투자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싱가포르 주식을 편리하게 매매할 수 있게 됐다. 수수료도 기존 오프라인 매매와 비교해 절반 이상 저렴한 0.25%로 이용할 수 있다.
 
싱가포르 주식시장의 최고 매력 투자처로 꼽히는 리츠의 경우 높은 배당 수익률이 가장 큰 장점이다. 싱가포르 주식시장에 상장된 리츠의 평균 배당수익률은 6%를 상회한다. 이는 글로벌 리츠 선진국인 미국·일본 등의 배당 수익률인 4% 수준과 비교해도 약 50% 높은 수준이다.
 
투자 대상도 다양하다. 지난해 말 기준 싱가포르 주식시장에 상장된 리츠는 42개에 달한다. 이들 리츠의 시가총액은 전체 싱가포르 주식시장 시가총액의 약 14%에 이른다. 이 시가총액 규모는 한국 시장에 상장된 리츠 시가총액의 35배 수준으로, 글로벌 기준으로 미국·일본·호주·캐나다에 이어 다섯 번째로 크다.
 
서종범 삼성증권 글로벌영업전략팀장은 “저금리와 저성장 장기화로 매력적인 투자 이익을 얻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배당 매력이 높은 싱가포르 리츠에 대한 온라인 투자는 고객에게 훌륭한 투자 대안이 될 것”이라며 “삼성증권은 앞으로도 초저금리 시대에 맞는 다양한 상품을 선제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우수한 상품과 서비스 발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증권은 싱가포르 온라인 서비스 시행에 맞춰 이용 고객 전원을 대상으로 싱가포르 주식시장 실시간 시세 무료이용 이벤트를 올 연말까지 진행한다. 싱가포르 주식시장 실시간 시세 신청 및 매매는 삼성증권 홈페이지(www.samsungpop.com)와 삼성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 앱(mPOP)에서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삼성증권 고객센터(1588-232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