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기자회견서 기침하던 이란 보건차관, 이튿날 확진

중앙일보 2020.02.25 22:30
24일 기자회견에서 땀을 닦는 이란 보건차관(왼쪽)과 이란 정부 대변인. 사진 이란 국영방송

24일 기자회견에서 땀을 닦는 이란 보건차관(왼쪽)과 이란 정부 대변인. 사진 이란 국영방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에서 연신 기침하고 땀을 닦던 이란 보건부 차관이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알리레자 바하브자데 이란 보건부 언론 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코로나19에 맞서 전투에서 최전선에 섰던 이라즈 하리르-치 보건차관이 검사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란 보건부가 구성한 '코로나19 대응 실무단'의 단장을 맡고 있다.
 
하리르-치 차관은 24일 생방송으로 중계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연신 기침을 하고 휴지로 이마에 난 땀을 닦았다.
 
그가 확진자가 되면서 가장 가까이 있었던 라비에이 대변인과 기자회견에 참석한 기자 30여명도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이란에서는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 95명이 나왔다. 사망자는 15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