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세청 '시장 교란' 마스크 업체 263곳 일제 점검한다

중앙일보 2020.02.25 18:00
국세청 세종청사 전경. [국세청]

국세청 세종청사 전경. [국세청]

국세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마스크 매점매석(사재기) 등 시장 교란 행위를 일제히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올리면서 김현준 국세청장이 내린 조치다.
 
점검 대상은 마스크 제조사 41곳과 최근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들인 유통업체 222곳 등 263곳이다. 국세청은 이날 오후 4시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이들이 폭리를 취했는지 여부, 특정인과의 고액 대량 거래, 증빙 서류가 없는 현금 거래, 밀수출 행위 등을 중심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지방청 조사국과 세무서 조사 요원 등 526명을 현장에 배치한다.
 
공석룡 국세청 조사2과장은 "사재기·폭리 등 마스크 유통질서 문란, 탈세 혐의를 확인하면 즉시 세무조사 대상에 선정할 것"이라며 "마스크 시장이 안정화할 때까지 탈세 혐의자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