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경북 봉쇄'에 김부겸도 뿔났다 "배려없는 언행에 비통"

중앙일보 2020.02.25 14:40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구갑)은 25일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당정청 협의회에서 나온 ‘대구·경북 봉쇄정책’ 발언을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첫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낸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해받을 봉쇄조치 발언, 배려 없는 언행, 일체 삼가해 주시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발언의 취지야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는 뜻일 것”이라면서도 “대구·경북 시민들의 마음에는 또 하나의 비수가 꽂혔다”고 개탄했다.
 
그는 “급하게 해명하기는 했지만 왜 이런 배려 없는 언행이 계속되는지 비통한 심정”이라고도 했다.
 
김 의원은 “철저한 방역을 통해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을 막고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안정적인 방역 체계를 가동하는 것이야 당연한 일”이라며 “이례적으로 총리를 본부장으로 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되어 오늘부터 대구에서 상주하며 대응하기로 한 만큼 코로나19 봉쇄를 위해 범정부적 총력 대응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청,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민들과 또 하나의 적, 불안감과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 대구·경북민들의 시민들의 심정을 헤아려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마음의 상처를 안겨 줄 수 있는 어떠한 언행도 일체 삼가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촉구했다.
 
앞서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조치를 시행,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후 ‘봉쇄 조치’가 ‘지역 출입 통제’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며 논란이 일자 홍 수석대변인 수정 브리핑을 통해 “일반적인 이해처럼 지역을 봉쇄해, 마치 ‘우한 봉쇄’를 연상하듯 (보도가) 나간 것은 사실이 아니다”며 코로나19를 조기 차단하기 위해 조기에 봉쇄하고 완화한다는 방역적 차원의 의미”라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