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알미늄, 헝가리에 1100억 투자해 2차전지 양극박 공장 신설

중앙일보 2020.02.25 14:19
지난 24일(현지시각) 헝가리 외교통상부에서 롯데알미늄과 헝가리 외교부가 투자발표회를 열고 있다. [사진 롯데알미늄]

지난 24일(현지시각) 헝가리 외교통상부에서 롯데알미늄과 헝가리 외교부가 투자발표회를 열고 있다. [사진 롯데알미늄]

롯데알미늄이 헝가리에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공장 투자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롯데알미늄은 헝가리 터터바녀(Tatabánya) 산업단지에 1100억을 투자해 2차전지용 양극박 생산 공장을 2021년 상반기 중 완공할 계획이다. 양극박은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는 2차전지의 전압 등을 결정하는 얇은 알루미늄이다. 
 
롯데알미늄은 전기차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해 양극박 투자를 진행했다. 롯데알미늄은 헝가리 공장에서 매년 1만8000t의 양극박을 생산해 유럽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롯데알미늄은 지난 24일(현지시각) 헝가리 외교부에서 투자발표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미쟈르레벤테(Magyar Levente) 헝가리 외교통상부 차관, 에쉭로베트르(ÉSIK Róbert) 헝가리 투자청장, 최규식 주 헝가리 대사, 박기원 코트라 부다페스트 관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알미늄은 “이번 투자발표회를 통해 양극박 생산 공장에 대한 헝가리 정부와 롯데알미늄과의 협력관계를 확인했다”며 “유럽에 있는 주요 전지 제조사에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철 롯데알미늄 대표는 “전기자동차산업의 요충지인 헝가리에 새로운 공장을 세워 유럽의 급성장하는 친환경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고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며 “고품질·고효율의 안정적인 양극박을 생산하여 배터리 사가 더욱 안전하고 효율성이 높은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