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신천지 집회' 전면 금지…긴급행정명령 발동

중앙일보 2020.02.25 14:05
[사진 은평구]

[사진 은평구]

서울시가 25일부터 서울 전 지역에서 신천지 관련 집회 등을 전면 금지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25일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울 전 지역에서 신천지 관련 집회와 제례 등을 전면 금지하는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유 본부장은 "오늘부로 서울 전 지역에서 신천지 관련 집회와 제례를 전면 금지하며 어길 시 벌금 300만원이 부과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질병관리본부와 제보 등 여러 경로에서 정보를 받아 파악한 결과, 서울에는 신천지 관련 시설 263곳이 있으며 188곳은 강제 폐쇄와 방역을 마쳤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 확인과 신천지 피해 제보자 조사 등을 위해 서울시 민생사법 경찰단과 함께 합동 점검반을 운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본부장은 "오늘 오후 신천지 신도 전체 명단이 중앙 정부에 제공될 예정으로 안다"며 "서울시민 명단이 오면 대구 집회 참여와 최근 집회 참여 유무, 유증상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강제 폐쇄한 신천지 시설에 대해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