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청 대구봉쇄 논란 권영진 대구시장 "봉쇄 들은 바 없다"

중앙일보 2020.02.25 12:28
권영진 대구시장.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 뉴스1

 
권영진 대구 시장은 25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 '대구 봉쇄'에 대해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나온 '대구 봉쇄'와 관련 "구체적 지침을 받은 게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다.  
 
권 시장은 "전혀 들은 바가 없다. 물동량이 많은 대구를 과연 봉쇄를 할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민 스스로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우리가) 안타깝지만 가능하면 외출을 자제하고 여행을 가지 말라고 하는 것이지, 봉쇄 관련해서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 부단장도 "대구 봉쇄정책에 대해 자료를 본 적이 없다"고 권 시장과 같은 대답을 했다. 
 
이어 권 시장은 "정치권이 (코로나19)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 이야기했다. 정치적으로 접근하면 큰 혼란 초래할 수 있다"며"봉쇄 관련해서도 봉쇄가 가지고 있는 (단어 자체도) 부정적이고 경우에 따라 상황을 더 혼란스럽게 만든다"고 말했다. 그는 "당·정·청에서 어떤 봉쇄를 언급한 것인지 파악하고 적절한 입장을 밝히겠다"며"갈등의 문제로 인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대구=김윤호·최종권 기자
youknow@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