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관 협의체 요청에 묵묵부답” 의협 주장에 당국 “물리적 제한 있다”

중앙일보 2020.02.25 11: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응을 위해 당국에 민관 협의체 구성을 요구했지만, 정부가 묵묵부답했다는 대한의사협회 주장에 당국이 “여러 가지 물리적 제한이 있다”며 “간극을 좁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해명했다.
 

김광립 차관 “간극 좁히기 위해 노력하겠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5일 오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의협의 협의체 구성 요청과 관련해 “개별적인 단체의 입장에 대해 일일이 해명이나 입장을 내는 것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제한이 있다”며 “의협 입장에서 보면 사전적으로 모든 정보를 같이 공유하기를 희망할 수 있겠지만 여러 가지 물리적인 제한 등으로 그 정도의 기대에 부응하는 만큼 협조가 이뤄지지 못했다.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중앙포토]

최대집 의협 회장.[중앙포토]

다만 “정부로서도 최대한 현재 상황을 공유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감염병과 관련된 전문가 학회, 병원협회 등의 관련 기관들, 내부에서도 지역의사회나 지역병원 협회 등과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다. 의협도 현 상황의 엄중함에 대해서는 충분한 이해 하고 있을 것이다. 조금 더 소통하면서 관련된 입장에 대한 간극을 좁혀나가는 데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의협은 24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경질과 중국발 입국자들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 시행, 전문가 자문그룹의 전격적인 교체 등을 내용으로 하는 대정부 입장문을 발표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민관협의체의 필요성을 밝혔지만, 아직도 아무런 답이 없다. 정부가 의협과 코로나19 감염병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하려는 노력을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