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여파' 프로농구도 '무관중 경기'

중앙일보 2020.02.25 11:47
23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BNK 썸의 경기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과 BNK 썸의 경기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국내남자프로농구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여자농구, 남녀프로배구 이어 관중없이 치르기로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25일 오전 긴급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호전시까지 올 시즌 잔여경기 일정을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KBL은 “코로나19 확산 및 국가위기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프로농구 관람객 안전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2019-20시즌 프로농구 정규시즌은 휴식기를 마친 뒤 26일 재개된다. 26일 고양체육관에서 고양 오리온-울산 현대모비스,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인천 전자랜드-안양 KGC인삼공사가 맞붙는다. 이날부터 프로농구관계자 이외의 일반 관중의 입장은 통제된다. 또 KBL 및 10개구단은 무관중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마스크 착용 및 방역,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또 연세대 체육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KBL D-리그 일정 중 다음달 2일 준결승, 9일 결승전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앞서 여자프로농구는 21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다. 남녀프로배구는 25일부터 관중없이 경기를 치른다. 프로축구 K리그1은 29일 예정됐던 개막을 무기한 연기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