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스마트폰용 역대 최고 16GB D램 본격 양산

중앙일보 2020.02.25 11:07
삼성전자가 역대 최대 용량인 16기가바이트(GB)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본격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7월 12GB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출시한 데 이어 7개월 만이다. D램 용량이 클수록 스마트폰은 여러 가지 작업을 빠르게 수행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콘솔 수준의 게임 즐길 수 있어    

이날 삼성전자가 공개한 ‘16GB LPDDR5(Low Power Double Data Rate 5) 모바일 D램’(사진)은 2세대 10나노급(1y) 공정에서 양산됐다. 1.5GB에 해당하는 12기가비트(Gb) 칩 8개와 1GB에 해당하는 8Gb 칩 4개를 패키지 형태로 묶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가 미국 통신사업자 '스프린트'에 공급하는 갤럭시S20 울트라에 16GB 램이 탑재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16GB 모바일 D램 패키지는 풀HD급 영화(5GB) 약 9편 용량인 44GB의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기존 8GB D램 대비 용량은 두 배 높이면서 소비전력을 20% 이상 줄였다고 한다.
  
16GB D램은 전문가용 노트북, 게임용 PC에 주로 탑재되는 8GB D램보다 용량이 두 배 크다. 총을 쏘는 슈팅 게임을 할 때 멀리 있는 대상을 더 빠르게 관찰하고, 더 빠르게 반응할 수 있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도 콘솔(Console)용 게임 수준의 박진감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현재 대표적인 게임 콘솔로는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 MS의 X박스가 있다. 
 
삼성은 평택 공장 최신 라인에서 LPDDR5 모바일 D램을 양산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2세대 10나노급(1y)과 비교해 미세공정 수준이 한층 높아진 3세대 10나노급(1z) 공정에서 모바일 D램을 본격 양산할 계획이다.
 
최철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 부사장은 "업계 최고 성능의 모바일 솔루션을 제공해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놀라운 만족감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올해 중에 차세대 공정으로 신규 라인업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고객의 수요 확대에 차질없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