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6명 추가 발생해 총 44명…온천교회 1명뿐, 증가세 주춤?

중앙일보 2020.02.25 11:02
코로나 19 환자 12명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부산의료원. 송봉근 기자

코로나 19 환자 12명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부산의료원. 송봉근 기자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가 25일 오전 6명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부산지역 환자는 총 44명으로 늘었다.
 

부산시,25일 오전 6명 추가발생 발표
부산 전체 코로나 19 환자는 총 44명
부산 온천교회 1명뿐…증가세 주춤?

25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 확진자는 서면 샤오시안을 방문한 29세 남성(39번 환자, 해운대구 거주), 서울 거주하는 부인이 확진자와 식사한 전력이 있는 76세 남성(40번 환자)이 포함됐다. 서면 샤오시안은 11번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다.   
 
또 29번 확진자의 동생인 19세 여성(42번 환자)과 어머니인 51세 여성(43번 환자) 등 일가족도 추가환자에 포함됐다. 44번 환자로 명명된 48세 여성은 보건당국이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코로나 19 환자 23명이 발생한 온천교회에 붙은 안내문. 송봉근 기자

코로나 19 환자 23명이 발생한 온천교회에 붙은 안내문. 송봉근 기자

25일 확진자로 판명된 6명 가운데 온천교회 신자는 41번 환자(27세 남성, 동래구 거주) 1명뿐이었다. 온천교회에서 지난 22일 8명, 23일 14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온천교회에서 확진자 발생이 주춤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부산 1번(19세 남성,동래구 거주) 환자가 지난 14~17일 150여명이 참석해 열린 온천교회 청년부 수련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온천교회에서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부산지역 전체 환자 44명을 분석하면 온천교회 신도 23명, 신천지 대구교회 신자 4명, 2번 환자 가족 또는 접촉자 4명, 대구 방문 등 대구관련자 6명 등이다.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기타 7명도 있다. 이들 환자는 부산대병원(22명), 부산의료원(12명), 부산백병원(4명) 등의 음압격리병실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근무 중인 사회복지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부산 아시아드 요양병원에서 24일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송봉근 기자

근무 중인 사회복지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부산 아시아드 요양병원에서 24일 방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송봉근 기자

사회복지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 요양병원의 환자 193명과 직원 100명을 대상으로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또 중국 국적으로 신천지 교회 신도로 밝혀진 7번 환자(29세 남성)가 지난 18~21일 머물렀던 부산진구 네오스포 찜질방과 관련된 자가 격리대상자 11명은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는 24일 추가 발생한 환자 22명(부산 17~38번)의 이동 경로(동선)를 부산시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동선 공개로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부산시 홈페이지는 25일 오전 한때 접속이 어려워지기도 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