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코로나 의심증상 없어도 검사, 취약계층 방문 검사"

중앙일보 2020.02.25 10:55
[사진 서울시]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범위를 확대했다. 중국 등 해외여행을 다녀오거나 확진자와의 접촉이 없더라도 코로나19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누구라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취약계층에 대해선 보건소가 직접 찾아가 검사를 하도록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5일 시내 25개 자치구 보건소장과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례정의가 지금까지는 중국 우한과 후베이성 방문자, 중국인, 의심 증상자로 확대됐는데 서울시는 '증상이 있건 없건 몸이 이상해서 선별진료소로 찾아오는 사람'으로 보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다시 말하면 누구라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 사례 정의의 무한 확대"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공의료기관인 보건소가 의심 환자를 전담해 의심 환자의 민간 병원 접근과 그에 따른 병원 내 감염을 최소화하는 첨병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서 '이동 검체 채취'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증 장애인,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의 지역감염 사례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1339나 보건소 신고 후 이동 검체팀이 거주지를 방문해 사례 정의를 확인하고 검체를 채취하게 된다"며 "방문 시 감염병 환자가 생겼다는 오해 등이 나오지 않게끔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