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대 사업가 살해' 국제PJ파 부두목 조규석, 9개월만에 검거

중앙일보 2020.02.25 10:29
공개수배로 전환된 국제PJ파 부두목 조규석. 오른쪽은 공범들이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하고 달아나고 있는 모습.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공개수배로 전환된 국제PJ파 부두목 조규석. 오른쪽은 공범들이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시신을 유기하고 달아나고 있는 모습. 경기북부지방경찰청

 
'50대 사업가 살인사건'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제 PJ파의 부두목 조규석(60)이 범행 9개월여 만에 검거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5일 중요지명피의자로 종합공개수배 중이던 조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충남 아산지역의 한 원룸에서 은신 중이다가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지난해 5월 광주광역시 서구에 있는 노래방에서 사업가 57살 A씨를 납치하고 살해한 혐의로 수배를 받아왔다. 당시 경찰은 공범 2명을 검거했지만 조 씨는 체포하지 못해 지난 1월부터 조 씨 얼굴과 신상을 공개했다.
 
조 씨와 함께 범행한 공범 2명은 사건 직후 검거돼 지난해 12월 상해치사와 납치·감금 혐의로 각각 징역 12년과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