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대구·경북 헤아리기 어려운 고통, 물심양면으로 돕자"

중앙일보 2020.02.25 08:48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에게 손소독제를 뿌려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에게 손소독제를 뿌려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국민 모두가 대구·경북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셔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에서 “대구·경북이 겪는 고통은 코로나뿐만이 아니다”라며 “경제적 위축, 사회적 고립감, 대구·경북 시도민의 마음에 생긴 상처 등 헤아리기 어려운 많은 고통과 상처를 겪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부족함 없게 지원대책을 세워달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이어 “신천지 신도의 생명과 안전, 그리고 그분들과 관련해 감염병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해 국민은 큰 걱정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관련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신천지 관계자들의 안전이 다른 종교활동의 정상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24일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민주당 코로나19대책위원회(위원장 김상희)를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회로 확대 개편하면서 위원장에 이 전 총리를 위촉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 기자회견에서 “저는 메르스, 조류독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성공적으로 진압했고 강원도 산불과 경북·강원의 태풍 '미탁' 같은 자연재해에도 안정적으로 대처한 경험이 있다”며 “그런 안전총리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지혜를 모으며 코로나19 사태에도 최선을 다해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