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UN 연설서 "코로나 확산 국가 혐오·송환 깊이 우려"

중앙일보 2020.02.25 08:34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외교부 제공]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국가에 대한 혐오 및 차별, 본국 송환 조치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UN) 인권이사회' 고위급회의 기조연설에서다.
 
강 장관은 "코로나19 감염 발생 국가 수가 증가하면서 각국 정부들은 대중의 공황을 불러일으키는 조치를 취하기보다 과학적인 증거에 기반해 예방 조치를 취하고 종식시키기 위한 전 지구적인 노력에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최근 보고되고 있는 코로나 감염 발생 국가 출신자에 대한 혐오 및 증오 사건, 차별적인 출입국 통제 조치 및 자의적 본국 송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800명을 넘어서자 일부 국가에서는 한국인과 한국에 체류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고 있다. 이스라엘과 요르단, 베트남 다낭과 아프리카의 모리셔스 등이다. 한국과 협의 없이 입국금지 등 제한조치를 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강 장관은 한국의 신종 코로나 대응 방안을 소개하며 최근 한국의 확진자 급증과 관련해서는 신천지를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현재 한국은 다른 많은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 확산 방지와 확진 환자 치료를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며칠 동안 확진 환자 수가 다수가 밀집한 모임을 진행한 특정 종교를 중심으로 폭증했고,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세계보건기구(WHO) 및 다른 국가들과 협력해 신종 코로나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도 적극적으로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는 국제 공중 보건 위기에 대한 WHO의 권고를 준수하며 WHO 및 이번 사태에 영향을 받는 다른 국가들과 정보를 공유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코로나 위기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공중보건 및 의료시설의 통합적인 디지털 인프라가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다"며 "많은 교훈을 다른 국가들과 공유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현지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이스라엘의 갑작스러운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비판했다. 그는 "입국을 제한하는 것과 이미 입국한 사람을 내보내는 것은 차원이 다르다"며 "과잉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각국의 조처를 잘 지켜보고 있다"며 "과잉 대응을 하지 않도록 현장에 있는 우리 공관이 주재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