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컷오프 반발’ 최형재 민주당 탈당…무소속 출마

중앙일보 2020.02.24 20:33
더불어민주당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최형재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최형재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전주을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경선에 나섰던 최형재 예비후보가 컷오프(공천 배제)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하면서 민주당을 탈당해 시민 후보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에서 ‘컷오프’된 최 예비후보는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 정치 인생 최대 난관을 정정당당하게 살아온 삶의 태도로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와 각오로 이 자리에 섰다”며 “민주당을 탈당하고 전주소속 시민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발표했다.
 
최 예비후보는 “참담한 심정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서의 석패 이후 4년간 죽을힘을 다해 준비하고 그 결과 최근 예비후보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1위로 증명됐다. 하지만 민주당 공천관리심사위원회는 21일 컷오프 결정을 내리고 아무런 이유도 설명해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최 예비후보의 무소속 출마는 지난 총선에서 당선권에 근접했던 자신감이 작용했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그는 20대 총선에서 정운천 의원에게 111표 차이로 석패했고 이후 4년간 이번 선거를 준비해왔다.
 
정운천 의원이 미래한국당으로 옮기면서 지역구를 떠난 전주을에선 민주당 후보들 간의 경쟁이 예상됐다. 그러나 여론조사 1위를 달려왔던 최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결정함으로써 이번 선거는 다자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전주을에서는 이덕춘·이상직 예비후보가 민주당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변호사인 이덕춘 후보는 청년 정치인으로 20%의 신인 가산점을 받는 유리한 카드를 가졌다. 이상직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디자이너’란 슬로건으로 정부와 소통할 수 있는 정치인이란 점을 내세웠다.
 

여기에 조형철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사무처장이 출전 채비를 마쳤고 국가혁명배당금당 2명, 무소속 성치두 예비후보 등 7명이 난립하는 구도가 돼 전주을은 누구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곳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최 예비후보가 앞서 언급한 여론조사는 뉴스1전북취재본부가 여론조사 기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달 17~19일 전주시을 지역 거주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민주당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다. 표본오차는 ±4.4%p에 신뢰수준은 9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겨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