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코로나19 ‘대유행’ 선언 안한다…‘국제비상사태’ 유지”

중앙일보 2020.02.24 18:21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병원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파견팀.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병원을 방문한 세계보건기구(WHO) 파견팀. [로이터=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세계적으로 전염병이 유행하는 상태를 뜻하는 ‘대유행’(pandemic) 선언 절차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선 '국제적 비상사태' 단계를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24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타릭 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이날 “공식적인 (대유행) 분류는 없다”며 “2009년부터 사용해 일부 사람들에게 친숙할 수 있지만 과거의 분류 시스템을 더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다만 야사레비치 대변인은 신종코로나에 대해 “국제보건규정(IHR)에 따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09년 신종플루(H1N1) 사태 당시 ‘대유행’ 단계를 선포한 WHO는 지난달 30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에는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