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구마다 열 감지기… 3만 공무원 상주 정부 청사도 비상

중앙일보 2020.02.24 17:55
24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운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운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9시 세종정부청사 4동 기획재정부 1층 출입구. 보안 검색대와 스피드게이트(자동인식 출입 시스템) 사이 설치한 열화상 카메라가 마스크를 쓴 공무원의 발열 여부를 실시간 확인했다. 출입문 앞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출입자 체온 측정에 협조해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었다. 정부가 주말 새 감염병 위기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리면서 통제를 강화했다.

 
정부 중앙부처가 밀집한 세종 관가는 비상에 걸렸다. 세종정부청사는 신종 코로나 대응을 총괄하는 보건복지부뿐만 아니라 기획재정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고용노동부ㆍ국무조정실 같은 핵심 부처가 밀집해 있다. 게다가 17개 동이 일렬로 이어진 구조다. 화장실이나 엘리베이터, 계단 등을 이용하는 여러 부처 공무원이 섞일 수밖에 없다.
 
정부 부처가 하나로 이어진 구조의 세종정부청사 전경. [세종시]

정부 부처가 하나로 이어진 구조의 세종정부청사 전경. [세종시]

세종정부청사는 이날 한 동에 1대 이상씩 총 19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세종청사를 비롯해 서울ㆍ과천ㆍ대전 등 정부종합청사 4곳과 경남ㆍ고양ㆍ광주ㆍ대구ㆍ인천ㆍ제주 등 정부지방합동청사 7곳의 주 출입구에 카메라를 배치했다.
 
공무원이나 민원인 등 청사 출입자는 모두 열화상 카메라를 통과해야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37.5℃ 이상인 경우 재확인 절차를 거쳐 대기 장소에 격리하는 등 출입을 제한한다. 열화상 카메라가 없는 출입구는 모두 폐쇄했다. 지하주차장에서도 원래는 직통 엘리베이터를 타고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지만 이날부터 1층 열화상 카메라가 있는 입구를 거쳐야 한다.
 
청사관리본부는 또한 청사 내부 소독 횟수도 기존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리기로 했다. 체육관과 체력단련실, 샤워실 등 복지시설도 대부분 폐쇄했다.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 중인 기재부에선 하루 많게는 300명, 일주일에 수천 명씩 사람이 찾아온다. 이에 기재부는 전 직원에게 출퇴근 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공지했다.
 
산업부는 출장을 줄이고 전화통화나 영상 회의로 대체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농림축산식품부도 농가 방문이나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불참하거나 연기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출퇴근 시간대 집중에 따른 감염 확산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정부종합청사 4곳의 상주 인원은 2만8000명을 훌쩍 넘는다. 공무원만 따져도 정부세종청사에 1만5000명, 정부서울청사에 4000명 안팎이 상주하고 있으며 과천청사에 4200명, 대전청사에 5500명이 근무한다. 공무원이 아닌 상시 출입자까지 합치면 상주 인원은 3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대책에도 불구하고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올 경우 사무실 폐쇄 등으로 행정 공백이 벌어질 거란 우려가 크다.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 신종 인플루엔자 사태 때도 정부청사를 폐쇄한 적은 없었다. 공무원 업무시스템은 ‘솔넷’이란 내부 전산망으로 가동된다. 외부에선 이용하기 어려워 재택근무 체제로 들어갈 경우 업무 마비가 우려된다. 외부에서도 솔넷에 접속할 수 있지만, 청사 내부망으로 접속하는 것에 비해 환경이 좋지 못하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