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내일 대구경북 찾아 진두지휘···담당 공무원도 상주"

중앙일보 2020.02.24 16:40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대구·경북을 방문한다. 정 총리는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일 오전 국무회의를 마치고 현장에 내려가 진두지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 확진 환자가 많은 현재 상황은 단순히 이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인 문제”라며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관계 부처 장관이 현장 상황을 파악·점검하고 총리실,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담당자들도 현장에 상주해 애로점이나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은 해외에서의 감염증 유입을 차단하고 국내 전파를 방지하는 봉쇄 작전을 추진했으나 지난주부터는 특정 지역·집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며 “정부나 방역본부도 속도전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