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여파로 프로축구 K리그 2020시즌 개막 ‘연기’

중앙일보 2020.02.24 16:02
지난 시즌 개막전이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 [연합뉴스]

지난 시즌 개막전이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가속화되면서 프로축구 K리그 2020시즌 개막이 연기됐다.
 
24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신종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올 시즌 K리그 개막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지난 23일 정부가 신종코로나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고, 각 지방자치단체가 다수가 모이는 행사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오는 29일과 3월 1일 예정됐던 K리그1(1부리그)과K리그2(2부리그) 개막전은 열리지 않는다.
 
프로연맹은 “국민과 선수단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런 조처를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이번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면 변경된 리그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연맹은 K리그 선수들이 출전하는 R리그와 K리그 산하 유스 클럽들이 출전하는 K리그 주니어의 개막 역시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또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전북 현대, 울산 현대, FC서울, 수원 삼성의 대회 홈경기를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치르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