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심재철 바로 옆에 앉아…만약 대비해 자발적 격리중”

중앙일보 2020.02.24 15:48
원희룡 제주지사. 임현동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 임현동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24일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현재 집무실에서 자발적 격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지난 20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회의 때 심재철 원내대표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었다”며 “최고위원회 회의 이전 제주4·2특별법의 국회통과를 위해 심 원내대표와 특별법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만난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이날 자진해서 병원 검사를 받았다. 이 자리에 있던 전희경·곽상도 의원도 함께 검사를 받았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심 원내대표가 발병 이전에 접촉한 것이어서 접촉자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발표해 가능성이 미약하다”면서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저는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들과 절차를 의논 중이며 현재 집무실에서 자발적으로 격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저를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이번 상황이 수습되는 대로 코로나19 차단 방역에 더욱 더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