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면접일정 연기…노조, 신천지 관련자 등 자가격리 조치

중앙일보 2020.02.24 15:46
울산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현대차 노사가 비상 대응에 나섰다. 지난 10일 현대차 아산공장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직원 모습. [뉴스1]

울산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현대차 노사가 비상 대응에 나섰다. 지난 10일 현대차 아산공장 앞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직원 모습. [뉴스1]

신종 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위기경보 격상에 따라 현대자동차가 24일 신입사원 채용 면접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현대차 노조도 이날 지부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어 “감염 예방 활동에 협조해 달라”고 노조원들에게 당부했다.
 
현대차는 이날 서울 양재동 본사의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업무 미팅 등 일정을 연기하거나 영상회의로 대체할 것을 권고했다. 정부의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데 따른 조치다.  
 
현대차는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이미 잡혀 있는 면접 일정도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부터 수시채용으로 전환하고 있는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면접 일정을 조정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자동차가 채용 면접 일정을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 [현대차 채용 페이지 캡처]

현대자동차가 채용 면접 일정을 당분간 연기하기로 했다. [현대차 채용 페이지 캡처]

현대차그룹은 지난 10일부터 채용 면접을 제한적으로 운영해 왔다. 유증상자나 밀접 접촉자, 14일 이내 중국 방문자 등은 사전 신고를 하고 면접 당일 발열 검사 등을 거치도록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면접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우선 잡혀 있는 면접 일정은 미루고, 확진자 증가세 등에 따라 면접 중단이나 추가 연기 등의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도 “6명 조합원 자가격리”

현대차 노조도 이날 이상수 지부장 이름의 담화문을 내고 비상체제에 들어갔다. 노조는 이날 울산공장 내 신천지 교화 관련자와 사망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근무했던 현대차 1차 협력업체 출장자 등 모두 6명의 조합원이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담화문에서 “구미 삼성전자에서 볼 수 있듯 확진자가 1명이라도 나오면 전 공장을 세워야 할 수도 있다”며 “노조의 예방 대책위원회를 확대 개편하고 비상체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24일 울산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비상체제를 선언했다. 이날 지부장 명의로 낸 담화문. [사진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24일 울산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비상체제를 선언했다. 이날 지부장 명의로 낸 담화문. [사진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노조는 “사태가 확산하면 올해 임금협상 투쟁에도 빨간 불이 켜지겠지만 돈보다 중요한 건 조합원의 건강권과 생명”이라며 “집행부를 믿고 예방 활동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