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인천캠퍼스 연구동 일시 폐쇄…직원 자녀 코로나19 확진

중앙일보 2020.02.24 15:39
LG전자 인천캠퍼스의 모습 [사진 LG전자]

LG전자 인천캠퍼스의 모습 [사진 LG전자]

 
LG전자가 인천캠퍼스 연구동을 24일 일시 폐쇄하고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이 사업장 직원 A씨의 4살 자녀가 지난 22일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날 “해당직원이 자녀의 양성 판정 사실을 알려와 22일부터 24일까지 인천캠퍼스 연구동을 폐쇄하고 선제적인 방역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연구동 외 생산동과 복합동은 정상 근무 중이다. 이 관계자는 “해당 직원도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음성이 나오더라도 잠복기 등을 고려해 자가격리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A씨의 코로나19 양성 반응 여부는 이날 저녁이나 25일쯤 결과가 나온다.  
 
A씨는 평일에는 인천 숙소에서 생활하고 주말에만 대구집을 찾았다. 확진 판정을 받은 4세 자녀는 대구 동구 하나린어린이집 원생이다. 양성 판정을 받은 어린이집 교사로부터 감염됐다. 현재 어린이는 대구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며 ‘아이를 홀로 둘 수 없다’는 어머니가 의료진이 입는 보호복을 입고 병실에서 아이를 돌보고 있다. 아버지인 A씨는 홀로 자가격리 중이다.  
 

관련기사

 
LG전자는 일단 25일 A씨를 제외한 연구동 인력은 정상 근무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A씨가 주말에 선제적으로 먼저 자녀의 양성 판정 사실을 회사에 알렸고 동료들과의 접촉 없이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다만 매주 대구 집을 방문해왔던 것을 감안, 선제적으로 철저한 방역을 위해 일시폐쇄에 나섰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 인천캠퍼스는 2013년 7월 준공됐으며 자동차 부품 사업의 핵심기지 역할을 한다. 전기자동차 관련 기술의 생산ㆍ연구 시설 등이 입주해있다. 협력사를 포함해 2500여명이 근무 중이다.
 
한편 22일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경북 구미사업장을 폐쇄했던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공장 가동을 정상화했다. 구미사업장은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 S20 시리즈와 갤럭시 Z 플립 등을 생산하는 국내 유일의 스마트폰 생산공장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