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국회 협조 얻어 추경 예산 편성 검토하라"

중앙일보 2020.02.24 15:3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로 진행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로 진행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필요하다면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예산을 편성하는 것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 형식으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기업의 피해 최소화와 국민의 소비 진작, 위축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서는 과감한 재정투입이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국회에서 먼저 그 필요성을 제기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문 대통령이 직접 언급하면서 관련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 코로나 19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린 문 대통령은 이날도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서 코로나 19 확산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정부는 다수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 전수조사와 진단검사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며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와 청도는 물론, 다른 지역사회로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고 통제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한 경제 시국에 대한 처방도 특단으로 내야 한다”, “정책적 상상력에 어떤 제한도 두지 말고 과감하게 결단하고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 등 경제 우려도 짚었다. 문 대통령은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경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정부는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즉각 행동에 나서주길 바란다”며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경기보강 대책의 시행에 속도를 더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십시일반 운동’이라고 평가한 전북 전주 등지의 임대료 인하 움직임도 다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전주에서 시작된 사회적 연대가 남대문시장과 동대문시장, 수원, 속초까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바이러스가 불안을 퍼뜨릴 수는 있어도 사람의 의지를 꺾을 수는 없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SNS에 “전주 한옥마을에서 시작된 건물주들의 자발적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전통시장ㆍ구도심ㆍ대학가 등 전주시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보도를 봤다. 전주시와 시민들께 박수를 보낸다. 경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국민의 십시일반 운동이 큰 힘이 됐다”는 글을 올렸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