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날 심재철 옆자리는 원희룡이었다···"집무실서 자체 격리중"

중앙일보 2020.02.24 15:25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이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이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자체격리에 들어갔다. 원 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접촉이 있었기 때문이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심 원내대표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만났다. 당시 원 지사는 심 원내대표의 옆자리에 앉아있었다.
 

코로나 확진자 접촉 심 원내대표와 한자리
접촉자 검사결과 나올 때까지 일정 취소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곽상도 국회의원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토론회에는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참석했는데, 하 회장은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심 원내대표는 24일 자진해서 병원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24일 자진해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가 '심 원내대표가 발병 이전에 접촉한 것이어서 접촉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냈지만 심 원내대표 등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일정을 소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다면 원 지사도 검사를 받으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