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검사 불응 교인 2명 확진…명단공개 협조해 달라”

중앙일보 2020.02.24 13:0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 위한 신천지 관련 경기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 위한 신천지 관련 경기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제공]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에 참석한 경기도 신천지 교인 10명이 감염증 검사를 거부했다. 이들은 경기도의 추가 검사에 응했고 결국 2명이 확진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경기도청 긴급기자회견에서 “대구 신천지 종교집회에 참석한 경기도 교인 20명 중 1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했다”며 “(이들에 대한) 강제적 검사를 시행하기 위해 다시 시도했을 때 불응자 중 2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된 상태에서 검사를 거부하는 것을 보면 대구 집회 관계자를 (신천지 측이) 전산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마음만 먹으면 신도명단 공개에 협조할 수 있다고 보는데 현재까지 협조를 하지 않고 있다. 강력한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천지 측이 신상 노출을 이유로 신도 명단 공개에 소극적인 데 대해선 “감염병 예방법 법률 상 조사는 우리사회의 공공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경기도와 신천지가 함께 신도 명단을 관리하고 완료된 것은 다시 회수해가는 방식으로 하면 유출 염려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국민 안전을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강력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불가피하다”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 및 제49조에 따라 긴급하게 행정명령을 발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도내 실내·외 및 장소를 불문하고 14일간 신천지 교회의 집회 금지를 명령한다”며 “신천지 측이 집회 중단 의사를 스스로 표명했으므로 집회 명령에 따른 불이익과 피해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오늘 폐쇄 명령 대상은 353개다. 이 중 111곳만 신천지 측 자료처럼 공식이 아닌 비공식 시설이며 나머지 242곳은 신천지 시설이 아닌 곳으로 파악됐다”고 부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