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앞에 ‘마스크 구매자’ 대기줄 수백미터

중앙일보 2020.02.24 12:48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앞에 ‘마스크 구매자’ 대기줄 수백미터. [뉴스1]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앞에 ‘마스크 구매자’ 대기줄 수백미터. [뉴스1]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앞에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인파로 긴 대기줄이 생기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24일 이마트가 대구·경북지역에서 마스크 141만장을 우선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이마트는 마스크 81만 장은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7개점(경산점·감삼점·만촌점·반야월점·성서점·월배점·칠성점), 60만장은 트레이더스 1개 점(비산점)에서 판매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대구·경북지역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이마트로 몰리며 마트 앞에는 긴 줄이 생겼다. 현재 이 중 1개 점포에서는 마스크 재고가 소진됐지만 대체로 아직 재고가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이마트가 판매하는 마스크는 필트의 마스크 브랜드 에티카 상품으로 등급은 KF94이며 가격은 장당 820원이다. 기존 에티카 KF94 상품이 1500원 이상에 팔리는 점을 고려하면 약 45% 저렴하다.
 
이마트는 마스크를 한 번에 대량으로 구매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 최대한 많은 고객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1인당 30장 한정 판매하기로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긴급 확보한 마스크 물량은 식약처와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기로 했다”며 “국내 대표 유통기업으로서 대구·경북지역 고객들이 생필품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이마트는 마스크 70만장을 대구광역시에 판매해 아동 및 노인 그리고 저소득 가정에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또 이마트는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22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관리한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