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본회의 취소…"심재철·전희경 확진자 접촉, 코로나 검사"

중앙일보 2020.02.24 11:32
24일 오후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가 취소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다.
 
한만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갖고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문희상 의장은 코로나19와 관련된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한표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에게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금 종합병원 내 선별 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갔다”며 “선제적 조치로 의원총회를 취소했으며, 여야간 합의로 국회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는 걸로 했다”고 설명했다.   
미래한국당 심재철 대표(왼쪽)와 대변인 전희경.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심재철 대표(왼쪽)와 대변인 전희경. [연합뉴스]

 
통합당 심 원내대표와 전희경·곽상도 의원은 이날 오전 감염 여부와 관련해 검사를 받고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사학, 교총 관련 500명 단위 토론회가 있었는데 당시 참석했던 교총 하윤수 회장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당시 토론회에서 확진자 근처에 심재철, 전희경, 곽상도 의원이 배석했기에 이들이 검사를 자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