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본회의 연기···"심재철, 코로나 검사 받으러 병원행"

중앙일보 2020.02.24 11:19
국회 대정부질문 .[연합뉴스]

국회 대정부질문 .[연합뉴스]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24일 오후로 예정됐던 본회의를 순연하기로 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오늘(24일)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 전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이날 본회의 순연에 합의하고 25일 이후 일정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 검사를 받게 되면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심 원내대표에게 본회의 순연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심 원내대표의 검사 결과가 나온 뒤 다시 국회 일정을 협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한표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심 원내대표가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가 선제 조치로 의원총회를 취소하고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