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승우 후반기 첫 출전...팀 패배 속 홀로 빛났다

중앙일보 2020.02.24 06:54
이승우는 헨트전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경기력 논란을 잠재웠다. [사진 신트트라위던 구단 홈페이지]

이승우는 헨트전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경기력 논란을 잠재웠다. [사진 신트트라위던 구단 홈페이지]

 
오랜 결장에도 불구하고 이승우(21ㆍ신트트라위던)의 경기력은 녹슬지 않았다. 후반기 첫 출장에서 군계일학에 가까운 활약을 선보이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헨트전 후반 교체 투입...45분 소화
드리블 돌파와 슈팅으로 공격 이끌어
소속팀 신트트라위던은 1-4 완패

 
이승우는 24일 벨기에 헨트의 겔람코 아레나에서 열린 헨트와 2019~20시즌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A 2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돼 후반 45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승우가 신트트라위던 유니폼을 입고 공식경기에 출전한 건 지난해 12월26일 버베런전 이후 두 달만이다.
 
전반 내내 무기력한 경기로 일관한 끝에 세 골을 내주며 0-3으로 끌려가던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승부수로 이승우 카드를 뽑아들었다. 상대 위험지역 한복판에 자리를 잡은 이승우는 플레이메이커 겸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소화하며 팀 공격 흐름을 이끌었다.
 
출전하지 못한 시간이 길었지만, 이승우의 몸놀림은 가벼웠다. 특유의 발재간과 반박자 빠른 슈팅도 여전했다. 자기 진영에서 드리블을 시작해 상대 위험지역 언저리까지 진출하며 상대 수비라인을 뒤흔든 장면,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회심의 오른발 슈팅이 몸을 던진 골키퍼의 손끝에 걸려 크로스바 밖으로 살짝 벗어난 장면이 돋보였다.
 
상대 수비수 두 명 사이에서 볼을 받은 뒤 속임 동작으로 한꺼번에 제치는 등 개인기를 활용한 탈압박도 좋았다. 각자 자신의 포지션을 지키며 기계적으로 움직이는 동료 선수들 사이에서 창의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는 이승우는 단연 눈에 띄었다. 전반에 일방적으로 밀리던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들어 이승우가 공격의 중추로 자리잡은 이후 서로 득점 찬스를 주고 받으며 대등한 흐름을 만들어냈다.
 
정규리그 2위 헨트 수비진을 상대로 경쟁력을 보여준 건 향후 이승우의 출전 시간을 늘릴 호재다. 신트트라위던은 그간 ‘팀 적응’, ‘작은 체격’ 등 여러가지 이유를 들어 이승우를 중용하지 않았지만, 실전에서 선보인 경기력은 그간의 논란을 잠재울만했다.  
 
이승우는 후반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이어가고도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후반 중반 이후 팀 동료들의 발이 무거워지며 상대 수비진의 집중 견제를 받은 게 아쉬웠다. 신트트라위던은 후반 18분 한 골을 더 내주며 0-4로 끌려갔지만, 5분 뒤 스즈키 유마가 한 골을 만회해 영패를 면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