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도 코로나 확산 우려···확진자 2명 교회·성당 등 다녔다

중앙일보 2020.02.22 11:17
지난 19일 부산 남구 동명대 기숙사에 발열감지기가 설치돼 직원이 출입하는 학생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19일 부산 남구 동명대 기숙사에 발열감지기가 설치돼 직원이 출입하는 학생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2명(200번, 231번)의 동선이 일부 확인됐다. 이들 2명은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 교회·성당 등 다중집합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에서 코로나 19의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부산에서 21일 2명 확진자 나와
동래구,해운대구 거주 10대,50대
확진 전 교회·성당 등 곳곳 방문
방역당국, 감염원인 파악에 주력

부산시 등에 따르면 21일 오전 11시 20분쯤 해운대 백병원을 내원한 해운대구 거주 57세 여성(231번 확진자)이 폐렴 증세를 보여 진단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지난 16일 대구에 사는 언니가 부산을 방문해 만난 뒤 17~18일 남편이 있는 서울을 방문했다가 다시 부산 집으로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19일 오전에는 집에서 인근 장산성당에 들러 미사를 보고 반여동 장산명가 식당과 자연드림에도 들렀다. 다음날인 20일에는 오한·열 등이 있어 해운대구 센텀내과의원에서 진료를 받고 원온누리친절약국에서 약을 타서 먹었다. 하지만 크게 호전되지 않자 다음날인 21일 해운대 백병원 선별진료소와 해운대보건소를 거쳐 검사를 받은 뒤 양성판정을 받았다. 
부산 확진자 동선. 자료:부산시

부산 확진자 동선. 자료:부산시

부산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이 지난 19일 오후 방역소독을 위해 임시 폐쇄됐다가 다시 문을 열었다.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이 지난 19일 오후 방역소독을 위해 임시 폐쇄됐다가 다시 문을 열었다.송봉근 기자

21일 오전 동래구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19세 남성(200번 확진자)도 기침·콧물·두통 같은 감기 증세를 보였다가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그동안 부산을 벗어나지 않았지만, 아버지가 코로나 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경찰 아산 인재개발원에 2주간 머문 격리자로 밝혀졌다. 200번 확진자는 아버지가 귀가한 지난 16일 이후 아버지와 접촉했다. 하지만 그의 부모는 그가 확진판정을 받은 뒤인 22일 새벽 음성 판정을 받아 다시 재검사를 받고 있다. 
 
200번 확진자인 10대 남성은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 18일 학교 운동장과 복산동 주민센터, 동래구청 복지정책과, 명륜역 인근 대현마트 등에 들렀다가 19일 저녁 동래구 온천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20일 광안리 피자 몰과 GS편의점 동래꿈에그린점에 들렀고, 21일 대동병원, 메가마트, 얼쑤대박터지는 집 동래점, 동래구 보건소 등을 거쳐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 2명은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 격리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동선을 역추적하고 접촉자 등 감염원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이들이 방문한 교회와 성당 등을 폐쇄한 채 22일 오전부터 방역을 실시 중이다. 이들 확진자 2명이 방문한 교회·성당 등을 찾은 시민을 대상으로 이상증세가 있을 경우 1339와 또는 관할 보건소로 문의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부산 확진자 동선. 자료:부산시

부산 확진자 동선. 자료:부산시

 
부산에서 확진자가 나온 21일 저녁 부산시에서 열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회의 .[사진 부산시]

부산에서 확진자가 나온 21일 저녁 부산시에서 열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회의 .[사진 부산시]

부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확진자가 발생한 해운대와 동래구 지역 도서관을 22일부터 이틀간 폐쇄해 학생활동을 중단토록 한다고 밝혔다. 폐쇄된 도서관은 해운대도서관, 해운대도서관 우동분관, 명장도서관, 반송도서관, 서동 도서관 등이다. 교육청은 또 동래·해운대·금정·수영지역 초중고 특수학교에서 운영하는 토요 방과후 학교의 운영도 잠정 중단한다.
 

부산 세계탁구대회 조직위원회는 22일 예정됐던 대회 조 추첨식을 취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조 추첨식이 언제 열릴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조직위 대변인실 관계자는 “향후 대회와 관련한 공식적인 일정변동 상황이 있을 경우 수시로 알리겠다”고 설명했다. 부산세계탁구대회는 다음 달 22일부터 29일까지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다.
 
부산시는 23일 예정된 부산교통공사 신규채용 1차 필기시험을 무기 연기했다고 밝혔다. 부산교통공사 필기시험은 총 2만8767명이 24곳의 부산지역 시험장에서 오전·오후로 나눠 진행될 예정이었다. 
 
부산시는 신천지 교회를 다녀온 31번 확진자를 통해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속도로 퍼짐에 따라 사하구·수영구 2곳의 신천지 본부와 동구 연수원 1곳 등 시설 41곳을 임시폐쇄하고 방역을 실시 중이다.
 
부산대 등 부산 소재 21개 대학은 다음 달 2일 개강 예정일을 16일로 2주간 연기하기로 했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등 행사도 취소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