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코로나19 양성 군인, 2차 검사도 양성…내일 질본 검사결과 나올 듯

중앙일보 2020.02.20 23:46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자가 발생한 해군부대 안에서 한 군인이 걷고 있다. [뉴스1]

제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자가 발생한 해군부대 안에서 한 군인이 걷고 있다. [뉴스1]

 
고향 대구에 갔다가 제주로 돌아온 20대 군인이 제주도가 실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검사에 이어 2차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제주도는 제주도보건환경연구원이 대구 출신 해군 제615비행대대 소속 A(22)씨를 상대로 신종코로나 2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오후 10시 20분쯤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는 도가 자체적으로 실시한 검사 결과다.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은 현재 A씨를 상대로 검사를 진행 중인 질병관리본부가 내리게 된다.
 
현재 A씨에 대한 신종코로나 최종 확진 여부는 21일 오전 4시쯤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최종 검사 결과 여부를 지켜보면서 추후 질병관리본부와 방역대책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