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또다시 강북 출마 강요 받아…참 황당한 하루”

중앙일보 2020.02.20 23:34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20일 미래통합당 공천 면접에서 자신의 총선 출마지로 잠정 합의했던 ‘경남 양산을’ 대신에 “(서울) 강북 출마를 또다시강요받았다”며 “참 황당한 하루였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오늘 느닷없이 공관위원인 최 모 교수를 시켜 또다시 서울 강북 출마를 요구하면서 강북 출마냐 불출마냐 선택하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당초 홍 전 대표는 총선 출마지로 고향인 ‘경남 밀양’을 고집해왔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했고 홍 전 대표와 갈등을 빚어왔다.
 
이에 홍 전 대표는 타협안으로 ‘경남 양산을’ 출마를 제안했고 김 위원장이 이를 수용하면서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면접 분위기를 달랐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면접 후 취재진을 만나 “일부 공관위원들이 수도권 출마를 요구했다”면서 “이미 밀양에서 컷오프를 당했는데 두 번 당할 이유가 없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도 “(공관위원들에게) 두 번 컷오프를 당하면 정계 은퇴냐 아니면 무소속 출마냐 하는 선택밖에 없다고 했다”며 “나는 황 대표처럼 전략공천은 바라지도 않는다”고 거듭 거절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양산 예비후보들과 국민경선이라도 결정해주면 평당원 입장에서 흔쾌히 받겠다”며 “내일 밀양으로 내려가서 당의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