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로 복지관서 코로나19 감염 우려’ 지라시에…이낙연 “내일 검사받겠다”

중앙일보 2020.02.20 20:22
이낙연 전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으로 폐쇄된 서울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해 감염 가능성이 우려된다’는 지라시가 돌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직접 검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20일 이 전 총리 캠프에 따르면 해당 복지관은 종로 관내에서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자 지난 1일부터 선제적으로 폐쇄하고 3일 시설 전체를 소독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6일 종로 지역 시·구의원들의 건의에 따라 복지관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복지관을 방문했다.
 
방문 당시 이 전 총리는 마스크·소독제를 사용했으며 잠복기로 알려진 14일이 지난 현재 아무 증상이 없다는 것이 캠프 측 설명이다.
 
캠프 측은 “국립의료원에 확인한 결과 이 경우 검사를 꼭 받아야 하는 범위에 들어가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이 예비후보는 참모들의 건의에 따라 본인과 배우자의 검사를 내일 당장 실시하고 결과를 언론에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오는 21일 오전 신종코로나 감염 검사를 받은 뒤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면 오후 기관 및 단체 방문 등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