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 코로나19 '초비상'…현역 군인, 대구 휴가 뒤 1차검사 '양성'

중앙일보 2020.02.20 19:33
제주도 내 군부대에서 복부 중인 20대 현역 군인이 대구 고향 집을 다녀온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간이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21일 새벽 최종 결과…이동 동선 조사 중
13일 대구 방문…18일 제주와 부대 복귀
제주도, 군 부대원 등 조사…결과 '촉각'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군인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현역 해군 A씨(22)가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제주대 음압병실에 격리하고, 가검물을 채취해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코로나19 양성반응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3일 휴가를 위해 대구를 방문한 대구시민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18일 제주로 돌아와 부대 앞 편의점을 방문한 뒤 곧바로 공항 인근 부대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9일부터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나타나 바로 부대에서 격리조치가 이뤄졌다. 20일에는 제주시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로 내원해 1차 검사를 통해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후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검사를 받았으며, 정확한 검사 결과는 21일 새벽께 나온다.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해군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의료진이 A씨가 지나간 통로를 방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간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현역 해군 A씨가 20일 오후 제주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의료진이 A씨가 지나간 통로를 방역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도는 A씨가 제주에서 대구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용한 택시와 항공편 등 동선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또 A씨와 함께 근무 중인 부대원들의 이상 유무에 대한 조사 등을 통해 정밀조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중환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역학조사관이 군부대를 방문해 역학조사를 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현장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경호 기자, 제주=최충일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