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대 첫 확진자 발생···대구 휴가 다녀온 '제주 근무' 해군 취사병

중앙일보 2020.02.20 18:13
군대 내 첫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확진자가 나왔다.
 
20일 보건당국과 제주특별자치도 등에 따르면 제주에서 해군 취사병으로 복무 중인 병사 A씨(22)는 이날 오후 4시30분쯤 신종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고향인 대구로 휴가를 갔다가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다. A씨는 지난 18일 제주도에 도착해 부대 앞 편의점을 들린 뒤 바로 공항 인근 부대로 복귀했다. 그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대구공항, 항공기, 제주공항, 택시를 이용해 제주공항 옆 항공부대로 이동했으며 시내 이동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 19일 부대에 "목이 간지럽고 기침 증상이 있다"고 알렸고, 즉시 격리 조치됐다. 
 
이후 20일 한라병원 선별진료소에 내원한 A씨는 1차 간이 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받았다. 현재 질병관리본부가 2차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 당국은 추가 조치를 위해 부대 내 해당 인원과의 접촉자들을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군 안팎에선 취사병인 A씨가 휴가 복귀 후 조리 업무를 했다면 바이러스 노출 범위가 더 넓어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가 나온다. 군 관계자는 "해당 인원이 18일 이후 취사장을 드나들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대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 캠프 워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미군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부대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대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 캠프 워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미군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부대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건 처음이다. 그동안 군 내부에선 감염 의심자가 나올 때마다 즉각 감염 여부 조사와 잠복기 2주간 격리 조치에 나섰지만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대구에 있는 주한미군 기지도 비상조치에 들어갔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전날(19일) 지휘관 서신을 통해 필수 임무자를 제외하고 대구 기지로의 이동과 기지 밖 외출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필수 임무 목적이 아닌 방문객은 이날부터 대구 기지와 관련 시설에 24시간 동안 출입이 금지되고, 출입 재개 여부는 매일 24시간 단위로 갱신된다.
 
이밖에 지난 9일 이후 신천지 대구교회는 물론 확진자가 거쳐 간 곳으로 파악된 대구의료원, 수성구 보건소, 새로난한방병원, 퀸벨호텔 등 4곳을 방문한 인원에 대해 자가 격리와 상부 보고를 의무화했다. 자가 격리는 질병관리본부가 신종 코로나 노출자를 결정하는 역학조사가 종료될 때까지 유지된다. 주한미군은 19일 신종 코로나 관련 위험 단계를 ‘낮음(low)’에서 ‘중간(moderate)’ 단계로 격상했다.
 
군 당국은 대구·영천지역 거주자와 해당 지역 부대에서 근무하는 장병들의 휴가를 연기하기로 했다. 또 해당 지역 부대에 근무하는 장병들의 외출과 외박, 면회도 통제키로 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